지리산 대원사

548년(진흥왕 9) 연기(緣起)스님이 창건하여 평원사(平原寺)라 하였습니다. 그 뒤 폐사가 되었던 것을 1685년(숙종 11)에 운권(雲捲)스님이 옛터에 절을 짓고 대원암(大源庵)이라 하였으며, 1890년(고종 27) 구봉(九峰)스님이 낡은 건물을 중건하고 서쪽에 조사영당(祖師影堂), 동쪽에 방장실(方丈室)과 강당을 짓고 대원사로 이름을 바꾸었습니다.

'지리산 호랑이’라 불렸던 당대 3대 여걸 만허당 법일 스님은 대원사의 주지로 부임한 1955년부터 1986년까지 근30여년 동안 대원사의 중건에 힘써왔습니다. 대원사를 경남 양산의 석남사, 충남 예산의 견성암 등과 함께 우리나라 대표적인 비구니 참선도량으로 발돋움하게 하셨습니다.

나를 위한 행복 여행

템플스테이 

템플스테이(Templestay)는 한국의 전통사찰에서 머물며 사찰 전통문화와 스님들의 수행생활을 간접적으로 경험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산청 대원사 템플스테이는 지리산 동쪽 700미터 고지의 깊은 산속에서 여러분들이 심신의 휴식과 건강을 도모할수 있도록  여러가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현재 코로나19로 휴식형만 운영 중) 

 

일상생활에서 겪는 분노와 우울감을 내려놓고 마음 쉬는 경지를 경험하고 싶다면 템플스테이의 문을 열어보세요.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일어나는 생각, 생각들을 멈추고 지금 이순간을 즐기는 자유를 만끽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지리산 대원사에서 기다리겠습니다.  

  


기도접수: 055-972-8068 | 템플스테이: 055-974-1112 / 010-4247-8440
52232 경상남도 산청군 삼장면 대원사길 455 |주지 기현 스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