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의 수려한 풍경과 대원사의 정기를 받아 1박2일동안 몸과 마음을 닦고 갑니다.

처음 접해보는 명상이 앞으로도 계속 수련하고 싶은 마음이 생깁니다.
타로점을 보면서 나눈 스님과의 대화는 나의 삶을 되돌아 보고 반성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앞으로 삶에 있어 방향이 된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생각이상으로 좋았습니다.
Posted by 지리산대원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